이민지식백과

  • 교육학과정보
  • 복지혜택
  • IELTS 시험정보
  • 주택구입
  • 세무법
  • 외환 송금 관련
  • 서류 양식 샘플
  • 머니오더 만드는 법
  • 신체검사 신원조회
  • 이삿짐 정보
  • 시민권 신청
  • 영주권 포기 절차
  • 출국정보
  • 재입국허가
영주권을 받아 캐나다에 살기로 작정한 것도 큰 결심이지만, 대한민국 국적을 포기하면서까지 캐나다 시민권자가 되는 것은 몇 배 더 어려운 결정이다.
시민권 신청 자격은 신청 날짜로부터 지난 4년 동안 만 3년을 캐나다에 거주하면 가능하다.
물론 이민 와서 하루도 캐나다 밖에 나간 적이 없다면 3년 살고 나면 곧바로 신청할 수 있다. 경우에 따라 이민자가 되기 전의 임시 거주기간을 합산하여 시민권을 신청할 수도 있다.
영주권 카드는 매 5년마다 갱신해야 하는 공식적인 증명이다.
또한 비행기, 배, 기차, 버스를 타고 캐나다 이민국을 통과할 때 반드시 필요한 여행증명서이기도 하다.
영주권 카드제도는 2002년 6월 이후부터 생긴 것으로 2007년 여름부터 카드 갱신이 시작되었다.
흔히 말하는 랜딩페이퍼를 반드시 보관해야 한다.
즉, 2002년 6월 28일 이전에 영주권자가 된 사람은 Record of Landing(IMM 1000)이, 그 후에 영주권자가 된 사람은 Confirmation of Permanent Residence(IMM 5392)가 랜딩페이퍼에 해당된다.
적지 않은 사람들이 시민권 또는 영주권 카드를 갱신할 때, 이 서류가 없어서 이민국 인증 복사본(True copy)을 신청하는 불편을 겪는다.
랜딩 후 캐나다 출입국 날짜를 그때마다 기록하여 두는 습관이 필요하다.
예를 들어 한국 방문 기간 동안 중국이나 동남아 등지를 여행하였다면 그 기록도 여권에 있는 도장을 기준으로 하여 미리 적어 놓으면 편리하다.
또한 미국이나 일본을 경유하여 한국에 다녀온 경우, 이 사실도 기록하여 놓는다.
여권을 갱신하여 새 여권을 받았어도 구 여권들을 계속 보관한다.
또한 임시 거주기간 동안 받은 각종 비자(방문, 학생, 취업 비자 등)는 나중에 시민권이나 노인연금을 신청할 때 필요하므로 복사본을 공증 받아 보관한다.
아이나 어른의 이름을 변경하여 카드를 발급 받기 원하는 사람들은 시민권이나 영주권 갱신 신청 전에 담당자와 상담하여 합법적 개명 등 필요한 절차를 미리 밟아 두어야 한다.
영문출생증명서가 필요한 18세 이하 자녀가 있는 사람들의 경우 호적등본이나 가족관계증명 및 기본증명서가 없다면 미리미리 한국 방문 시에 신청하여 준비해 놓는다.
영주권 카드 갱신 때 시민권 배우자와 함께 거주한 날짜 또는 캐나다 법인회사로부터 출장 날짜들을 계산에 넣어 신청하려는 사람은 매번 그 기록과 증거를 만들어 보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