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캐나다 현지 리포팅
  • 해외취업 정보 게시판
  • 자주하는 질문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동영상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18-10-12 94
[미국] 영주권 취득제한, 향후 복지수혜 가능성 중요

 
▶ 수혜전력 있어도 재산·연소득 많으면 유리

▶ 교육수준·건강상태·나이 등 종합 고려도


‘공적부조’(Public Charge) 수혜자에 대한 이민혜택 제한 방침을 예고해왔던 트럼프 행정부가 10일 관련 규정 개정안을 10일 연방 관보에 공식 게재하고, 조속한 시일 안에 개정 규칙을 시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자세히보기 - Click




댓글남기기  
    
 
 
4810 [캐나다] 이민변호사 고용효과?   관리자 2018-12-11 26
4809 [캐나다] 시민권 딴 이민자 소득 높아   관리자 2018-12-11 25
4808 [캐나다] 캐나다 영주권 신청시에도 생체인식정보 제공해야   관리자 2018-12-11 31
4807 [캐나다] 사스카추언, 743명 이민신청자 초청장 발송   관리자 2018-12-10 43
4806 [미국] CEO들, 트럼프 반이민 정책에 반대 서한   관리자 2018-12-10 38
4805 [미국] 미국 의료인 6명 중 1명은 이민자   관리자 2018-12-10 24
4804 [캐나다] 한인이민자 대도시 집착 관리자 2018-12-08 43
4803 [미국] 영주권 취득 어렵자 위장결혼 사기 급증 관리자 2018-12-08 40
4802 [미국] NJ 사법기관들 서류미비자에 함부로 못한다 관리자 2018-12-08 36
4801 [캐나다] 캐나다, 유학생 이민 문호 ‘활짝’ 개방 관리자 2018-12-08 36
4800 [미국] 영주권자 미군입대 다시 가속도낸다 관리자 2018-12-07 45
4799 [캐나다] “새 이민자 사회-경제에 큰 기여” 관리자 2018-12-06 44
4798 [미국] 한국서 미국 영주권 대기자 3년연속 5만명 미달 관리자 2018-12-06 55
4797 [미국] 이민자 4370만명…역대 최고 경신 관리자 2018-12-05 52
4796 [미국] 미국 취업 ‘전문직 좁아지고 비숙련 넓어진다’ 관리자 2018-12-05 60
4795 [캐나다] 연방 EE 이민 초청자 11월 누계 8만 2000명 관리자 2018-12-04 41
4794 [캐나다] 마니토바 유학생 이민 문화 확대 중 관리자 2018-12-04 41
4793 [캐나다] 캐나다, 생체인식정보 수집 확대 관리자 2018-12-04 39
4792 [미국] 한인 불법체류 10년새 약 30% 줄었다 관리자 2018-12-03 47
4791 [미국] 한국인 전용 취업비자 손 놨나 관리자 2018-12-03 51
4790 [캐나다] 연방정부 ‘원정출산’ 실태 조사 착수 관리자 2018-12-03 39
4789 [미국] L-1 '주재원' 비자 받기 더 어려워졌다 관리자 2018-12-03 34
4788 [미국] H-1B 취업비자 전면개편 ‘미국석사 5천명이상 더 선정’ 관리자 2018-12-03 34
4787 [미국] 트럼프 ‘DACA 연방대법원 판결때까지 이민빅딜 없다’ 관리자 2018-12-03 41
4786 [미국] "이민자는 경범죄라도 배심원 필요" 관리자 2018-11-30 40
4785 [미국] 서류미비자, 뉴욕 30만·뉴저지 9만 명 줄었다 관리자 2018-11-30 35
4784 [미국] 올해 전국 각주 이민자 보호법 크게 줄었다 관리자 2018-11-30 46
4783 [미국] 배우자 노동허가 조건 연기…이민국 1년째 초안 발표 지연 관리자 2018-11-29 52
4782 [미국] “영주권자 군입대 유예 중단하라” 판결 관리자 2018-11-28 65
4781 [미국] 모든 이민·비이민 서류양식, 공적부조 수혜 문항 추가 관리자 2018-11-27 5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