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법인대양
 
김학준(55) 사장은 1981년 캘거리에서 스물여섯 살 청년으로 레스토랑에 입문해 이 분야에서 일가를 이뤘다. 30년간 무역, 소매유통, 부동산, 엔터테인먼트 등 수많은 사업체가 그의 손을 거쳐 갔지만 레스토랑은 언제나 비즈니스의 핵심이자 버팀목이었다.

1996년 거점을 토론토로 옮긴 그는 70년 전통 브랜드 ‘프랜스 레스토랑’을 인수해 6개 영업점을 거느린 체인레스토랑으로 키워냈다. 지금도 그는 더 큰 꿈을 향해 뛴다.

2001년 1월은 김학준 사장에게 분수령이었다.
패밀리 레스토랑 ‘프랜스(Fran's)’를 운영하는 창업자 가족들이 김 사장을 찾아와서 은행 빚 180만 달러에 프랜스를 맡아달라고 했다. 프랜스는 토론토에서 손꼽히는 전통브랜드 레스토랑으로 6개의 점포가 있으며 1940년에 출
범해 40~50대 이상 토론토 토박이들 중에 모르는 사람들이 없었다. 김 사장은 결단을 내린 후 2001년 1월 레스토랑을 맡게 되었다 하지만 6개 지점 가운데 김 사장이 운영하던 다운타운 칼리지(College St.)점을 제외한 창업자가족 직영 지점 5개 모두 영업을 일시 중단한 상태였다. 김사장은 답답하고 복잡한데다 결과도 불투명한 일에 매달려 시간과 돈, 힘을 쏟을 바에야 차라리 원점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게 속 편할 것 같아서 모든 영업점 문을 일시에 닫는다. 시간을 갖고 고민하고 새로운 것을 창출하여 다시 사업을 시작하였고 1~2년 만에 한 곳씩 레스토랑을 새로 만들어 마침내 9년 만에 6개 지점체제를 복원했다.
김 사장이 전하는 성공비결
첫째, 레스토랑 한 개를 운영할 땐 특별한 지식이 필요 없다. 무조건 뛰어라. 땀은 정직하다. 흘린 땀만큼 돌아온다.
둘째, 세 개를 운영할 때도 무조건 뛰면 된다고? 천만에. 마구잡이로 뛰어봐야 힘만 든다. 효율적으로 뛰어야 한다. 특히 시간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전문 경영지식에 눈을 떠야 한다.
공부밖에 없다.
셋째, 레스토랑 다섯 개가 되면 주먹구구식은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 전문 경영지식이 없으면 무조건 망한다. 이미 비즈니스 단위가 2개를 넘어서면 경영을 도입해야 한다.
넷째, 인력관리. 다들 인력관리가 어렵다 한다. 그러나 가장 쉽다. 내 욕심과 인식을 어떻게 바꾸느냐에 달려있다. 돈을 다른 업체보다 넉넉하게 줘 봐라. 유능한 인재 몰리고 말도 잘 듣고 일도 더 열심히 한다. 다른 곳으로 가라고 해도 안 간다. 적게 주고 일 최대한 시키면서 말도 잘 듣고 게다가 유능하기까지 바란다면? 이런 환상에서 벗어나지 못하니 경영자 자신도 불행해진다.

프랜스 레스토랑은 영업점마다 독립적인 매니저 시스템을 구축했다. 종업원은 총 450명에 문제없이 잘 굴러간다. 직원들 얼굴에 그 회사의 현재와 미래가 씌어있는데 프랜스가 그렇다.
종업원들은 김 사장이 인건비를 아끼지 않고 종업원들을 업무의 고충뿐만 아니라 업무 외적인 부분도 도와주고 있는 것에 감사하고 더 열심히 일하게 된다고 한다.
프랜스가 잘되자 주변사람들이 레스토랑을 운영하려 했고 김 사장은 주변 사람들을 많이 도와주었는데 대부분이 실패를 했다. 실패원인에 대해 김 사장은 시작은 비슷하지만 게으름이 원인이고 게으름에는 약도 없다고 한다.
김 사장이 전하는 비즈니스 토막조언
들어갈 때와 나갈 때를 정확히 알아야 하는데 이건 풍부한 실전경험과 이론공부만으로는 힘들 때가 많고 흐름을 짚어내는 감각이 중요하다고 한다.

2001년 프랜스를 인수하자마자 토론토 다운타운을 중심으로 영토 확장에 나섰다. 다음해 빅토리아, 영 또 멀리 북쪽 배리에 지점을 냈다. 김 사장이 꿈꾸는 무대는 토론토만이 아니고 전 캐나다와 미국, 그리고 세계이다. 김 사장은 지난해 미국에 발판을 마련하는 게 절실하다고 느껴서 가까운 비즈니스 친구가 있는 미국 캔자스시티에 진출한 상태이다.

김 사장의 꿈은 레스토랑을 앞세워 세계무대로 나아가는 것이다. 방법은 프랜차이즈가 가장 현실적이기에 미국 캔자스지점에 이어 내년 안에 미국 2호 점을 열려고 계획하고 있다. 이미 그 동안 이런저런 이유로 확장을 미루어 왔는데 매출 규모는 연 2천만 달러 이상 물론 인건비가 30% 이상을 차지 하지만 이제 나갈 준비가 됐다고 한다.
[출처 – 한국일보 CAN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