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법인대양
 
신호범(77.미국명 폴 신) 미국 워싱턴 주 상원부의장은 고아로 미국에 입양돼 워싱턴 주 상ㆍ하원 선거에서 다섯 차례나 당선된 입지전적 인물이다. 신 의원은 미국인 아내와 결혼해 한국에서 두 자녀를 입양해 키웠고, 자신을 버렸던 친아버지는 물론 이복동생 5명을 미국으로 데려와 뒷바라지하기도 했다. "미국은 나를 키워준 아버지와 같고, 한국은 나를 낳아준 어머니와 같다"고 말하는 그는 한국을 떠난 지 59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어릴 적 고생했던 시절을 떠올리면 눈시울을 붉힌다.

신 의원은 "사람은 꿈이 있어야 한다. 할 수 있다는 믿음이 내 삶의 원동력"이라며 "교수도, 정치인도 꿈을 꿨기 때문에 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1935년 경기도 파주에서 태어난 그는 4살 때 어머니를 여의고 2년 뒤 아버지마저 행방 불명 되자 서울역과 한강변에서 구걸을 하며 목숨을 유지했다. 그러다 6.25 전쟁의 와중에 한 미군을 만나 임진강 넘어 장단지역 미군부대에서 하우스보이(잔심부름꾼)가 됐고, 1953년 군의관인 레이 폴 박사의 양아들로 입양됐다. 신 의원은 "하우스보이 시절 엄마 생각이 나서 울고 있는데 폴 박사님이 `왜 우느냐' 며 꼭 안아주셨다" 며 "그 포옹이 새로운 인생의 시작이 됐다"고 말했다.

폴 박사는 1954년 미국으로 돌아가면서 신 의원을 명동성당 신부에게 맡긴 뒤 이듬해 미국으로 불러들였다. 신 의원은 "1년 동안 양아버지의 초청을 기다리면서 혹시 버린 게 아닌가 의심했었다" 며 "부산항에서 배를 타고 한국을 떠나던 날 `배고팠던 나라, 거지새끼라고 때리고 차별했던 나라에 다시는 돌아오지 않겠다'고 침을 뱉었었다"고 회상했다.

미국 유타 주에서 폴 박사의 친아들 3명과 함께 살게 된 그는 대학을 가야겠다는 생각에 하루 3시간만 자면서 독하게 공부해 대입검정고시를 1년 4개월 만에 통과했다. 무조건 교수가 되고 싶었던 그는 브리검 영 대학을 졸업, 1963년 펜실베이니아 대학에서 국제관계학 석사학위를 받고 메릴랜드 대학교 강단에 섰다. 교수생활을 하던 신 의원은 동아시아학 박사학위를 받고자 워싱턴주립대에 들어갔다가 서두수 교수를 만나면서 또 한 번 인생의 변화를 겪었다. 한글을 몰랐던 신 의원은 3년 동안 서 교수로부터 한국어를 배웠다. 신 의원은 "한글을 배우기 전까지는 한국사람만 보면 거지 시절 얻어맞던 생각이 나서 도망쳤다" 며 "서 교수님과 공부하고 나서는 한국사람들에게 마음을 열고 친해질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나타냈다.
그는 1997년 워싱턴주립대 교수직에서 은퇴하기 전까지 연방 하원의원 시절(92∼94년)을 제외한 31년 동안 미국 대학에서 동양역사를 가르쳤다. 신 의원이 교수를 하면서도 정치인을 꿈꾼 시간은 매우 길다. 1958년 미군 영장을 받고 독일에 파병되기 전 텍사스에서 신병교육을 받았는데 백인만 들어가는 식당에 갔다가 지배인이 그를 집어 던진 일이 있었다. 그는 "한국에서 거지라고 맞고 다녔는데 왜 미국에서까지 차별 받아야 하는지 울분이 쌓여 언젠가는 정치인이 돼 인종차별을 못하도록 법을 바꿔야겠다 결심했다"고 전했다.

1992년 워싱턴 주 하원의원에 처음 출마한 그는 유권자의 97%가 백인인 상황에서 전체 유권자 2만 9천 가구를 직접 찾아가 문을 두드리고 "이 나라에 이민 온 사람인데 은혜를 많이 받아서 봉사하고 싶다" 며 큰절을 했다. 워싱턴 주 하원의원에 당선돼 2년간 활동한 신 의원은 1994년 연방하원의원, 1996년 워싱턴 주 부지사 선거에 출마했다 고배를 마시고 1998년 워싱턴 주 상원의원에 당선됐다. 동양인이 워싱턴 주 상원의원에 당선된 것은 처음이라 유색인종과 입양아들의 희망이 됐으며 2001년에는 상원부의장에 올라 한국계로는 미 주 의회 사상 최고위직을 기록했다.
그는 "유권자들이 내가 집에 찾아가 큰절을 하면 어찌할 줄 몰랐었다. 간절한 내 진심이 통했기 때문에 당선될 수 있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2002년, 2006년, 2010년 계속해서 상원의원에 당선됐으며 상원 부의장직도 유지하고 있다. 이번 임기는 2014년 말까지다. 그는 2002년 워싱턴 주 공문서에 동양인을 비하하는 표현인 `오리엔탈' 대신 `아시안'을 쓰게 하는 법안을 통과시켰고, 이 법안이 연방의회를 통과해 미국 전역으로 확산됨으로써 텍사스 식당에서의 울분을 44년 만에 갚았다.

신 의원은 1965년 미국인 아내 도나 여사와 함께 처음으로 한국을 다시 찾은 이후 자주 한국을 방문해 책을 출판하고, TV와 라디오에 출연하거나 강단에 섰다. 특히 "한국의 젊은이들은 세계를 무대로 진출해야 한다" 며 대학생 대상 강연을 많이 했다. 신 의원은 "미국 모든 주마다 한국계 의원을 배출하고, 머지않은 미래에 한국계 미국 대통령도 나올 수 있다고 믿는다" 며 "앞으로 정치는 젊은이들에게 맡기고 나는 입양아들의 손을 잡아주고 사랑을 나눠주는 선교사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