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민안내

  • 영주권자 혜택
  • 이민비자
  • EB-5 투자이민
  • nyc ls tower
  • cota vera
  • montage project
  • UC Merced
  • 마감프로그램
  • EB-3 취업이민 3순위
  • 비숙련공
  • beauty master
  • Case Farms
  • 마감프로그램
  • EB-2 취업이민 2순위
  • EB-1/NIW 전문가이민
  • E-2 투자비자
  • Bearfruit
  • Lighthouse
  • kokee tea
  • WNB Factory
  • coffee bay
  • in fretta
  • 마감프로그램
  • 미국의과대학
  • 방문연구원 프로그램
  • 비자 거절
  • 가족 초청이민
  • 비이민 비자
  • 웨이버
  • E-1 무역인 비자
  • L-1 주재원 비자
  • 전문용어 해설
  • 이민국 통계
  • 변호사
E-2 신청자는 반드시 현재 미국과 E-2 비자 협정을 체결한 나라의 시민권 자여야 합니다.
합작 투자인 경우에는 소유권의 50% 이상이 한국 국적이어야 합니다.
E-2 신청자는 상당한 투자(Substantial Investment)가 이루어 져야 합니다.
투자금에 대해서는 정해진 금액은 없으나 EB-5의 $500,000 보다 적은 $300,000 내외의 투자가 적합하며 부동산 투자나 주식투자 같은 이자나 배당금 수익사업은 권장 되지 않으며 합법적이고 실질적인 비즈니스에 투자가 이루어져야 합니다.
투자하고자 하는 사업체는 수익성이 있어야 합니다. 투자 시점의 수익성이 낮은 경우에는 5년 이내에 충분한 수익성(사업체로부터 투자자와 동반 가족의 최저 생계비 이상의 수익을 창출)을 실현하여야 합니다.
법인 차원의 투자인 경우에는 미국에 투자하는 한국 모기업의 필수 기술/지식을 가진 직원이어야 하며 개인투자의 경우에는 사업체의 50% 이상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어야 합니다.
E-2 비자 신청자는 미국에서의 업무가 종결 될 시에는 반드시 한국으로 귀국한다는 의사가 있어야만 합니다. 이를 증명하기 위해서는 한국에 남아 있는 재산과 가족관계 등을 설명할 수 있어야 합니다.
신청자는 반드시 능동적인 경영을 영위해야 합니다.
신청자는 사업체를 잘 운영할 수 있는 경영능력을 보여줘야 합니다. 이를 입증하기 위해 경력사항에 관리자로서의 능력 또는 사업체 운영 능력을 보여줘야 합니다.
- E2 개인 투자자의 비자를 신청할 수 있는 시점은?
사업체를 물색하시는 분부터 사업체에 투자가 완료되신 분들까지 대부분의 공통적인 질문은 E2 비자 신청을 어느 시점에 해야 하는가 입니다. 비자가 성공적으로 발급이 될지 모르는 상태에서 비자를 신청하였다가 금전적으로 또는 시간적으로 손해가 있을 수 있게 때문입니다.
E2 비자 발급 후 사업체 설립 및 인수를 시작하면 아주 좋겠지만 미국 이민법 규정상 조건 때문에 대부분의 분들이 위험성을 안고 진행 하십니다.
E2비자의 규정 및 조건은 아래와 같습니다.
- E2 개인 투자자의 합법적 투자금 출처 입증의 필요성
투자금 출처에 관한 부분은 대부분 간과하기 쉬운 부분입니다.
모든 영사가 이 부분을 중요시 하는 것은 아니지만 투자금 부분을 중요시 하는 영사의 경우 이 부분에 관해 까다롭게 심사할 수 있습니다.
규정을 보면 “possession and control of funds” 라는 내용이 있는데, 이는 투자자가 소유하고 조정할 수 있는 투자금을 뜻 함으로서 투자금 확보를 합법적인 방법으로 취하였음을 증병해야 합니다. 급여소득, 증여나 상속, 본인의 부동산 처분 등은 합법적인 자금 출처가 될 수 있습니다.
대출의 경우 본인의 부동산을 담보로 받은 대출이라면 합법적인 자산으로 인정받으나 E2 사업체를 담보로 받은 대출은 인정받지 않습니다. 규정상 친척이나 지인으로부터의 무담보 대출도 가능하나 이런 경우 공식적으로 출처를 확인할 수 없어 E2 비자 신청 시 합법적 출처로 인정받기가 어렵습니다.
또한 성공적으로 운영된 사업체를 가지고 계신다 하더라도 본인의 돈으로 투자를 하지 않은 이상 투자금 출처에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이런 경우 상세한 상담이 필요합니다.
- E2 개인 투자자의 프랜차이즈 사업체를 통한 E2 비자 신청
E2 비자 취득을 위해 사전에 철저하게 사업체를 조사했다 하더라도 위험 부담이 적은 사업체를 찾는 것이란 쉽지 않습니다. 이런 이유로 프랜차이즈 자체에 인지도도 있으며 검증된 프랜차이즈 사업체를 선호하시는 분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성공적인 비자 발급을 위해 중요한 건 어떤 프랜차이즈 사업을 선택하느냐 입니다.
프랜차이즈 선택 시 고려해야 할 점인 수익성과 프랜차이즈의 평판이 실제로 괜찮다 하더라도 프랜차이즈 본사와의 계약 조건이 까다롭거나 실제 수익이 적거나 비싼 로열티를 요구하는 경우도 있으므로 이런 부분을 잘 살펴봐야 합니다. 하지만 시장 전망이 좋고 합리적인 가격에 투자 조건이 까다롭지 않은 프랜차이즈 업체를 찾을 수만 있다면 개인 한인 사업체를 인수하는 거보다 위험 부담이 적기 때문에 E2 비자 신청에 유리할 수 있습니다.
프랜차이즈 사업체의 경우 사업체 위치 설정과 매장에 관한 각종 계약 부분을 본사에서 직접 대행해 주고, 때론 교육 및 마케팅 지원을 해주기도 하므로 현지에 관한 사업 감각이나 정보가 부족한 한국인 투자자가 신청하기에 적합한 사업체가 될 수 있습니다.
- E2 개인 투자자 신규 사업체 설립 시 투자금 지출의 중요성
많은 E2 투자자들이 미국 사업체에 투자하는 투자금 지출의 중요성을 인지 하지 않고 계십니다. 신규 사업체를 설립하여 투자를 하는 경우, 투자금을 미국 은행 계좌로 송금만 한 채 비자를 진행 하려는 분들이 종종 있습니다. 그러나 규정은 '투자가 위험을 수반해야 하며 (Investment Connotes Risk), 투자금이 돌이킬 수 없는 상태에 있어야 한다 (Funds Must be Irrevocably Committed)' 라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투자금이 돌이킬 수 없는 상태라는 것은 이미 사용이 되어 회수가 불가능하다는 뜻이고 단순 미국 사업체 법인 통장에 투자금을 송금하는 것으로 그치는게 아니라 사업의 설립과 운영에 투자금이 사용되어 회수가 불가능 한 상태를 의미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충분한 지출이 없는 상태에서 비자 신청을 하게 되면 거절이 될 확률이 있습니다. 따라서 성공적인 비자 발급을 위해 서류 접수 전 미국 법인 설립, 임대 계약, 인테리어 공사, 물품 구입 등에 지출이 이루어 졌다는 증빙이 필요합니다. 신규 사업체 설립 시 사업 준비 많은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준비가 미흡해 비자가 거절되었을 때는 또 다른 시간과 비용이 소비될 수 있으므로 사전에 꼼꼼하게 준비 하시는게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