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3-11-13 34
[캐나다] 밴쿠버 | BC국제자격인정법 최종 승인-해외자격소지자 혜택

18 개 규제 당국이 감독하는 29 개 직종에 영향

캐나다 인증 전 캐나다 경력 요구하는 조항 삭제"

 

BC주정부가 주요 전문직종에 대한 인력부족 문제 등을 감안해 추진한 해외 자격 인정 법안이 마침내 의회를 통과해 본격적으로 실행하게 됐다.

 

BC주수상과 고등교육미래기술부는 8일자로 국제자격인정법((International Credentials Recognition Act)이 의회를 통과해 보다 쉽게 해외자격증 소지자가 BC주에서 인정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데비드 이비(David Eby) 주수상은 "전 세계의 숙련된 전문가들이 자신의 기술을 유용하게 활용하기 위해 BC주로 이주하지만 자격 증명을 인정받기 위해 엄청난 장애물과 종종 혼란스러운 절차에 직면하게 된다", "주의 기술 인력 부족으로 인해, 누구도 열외로 방치할 수 없을 정도로 여유가 없다. 이런 이유로 자격자들이 더 빠르게 일하고, 수요가 많은 일자리를 채우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시스템의 격차를 줄이기 위한 조치가 필요했다"고 강조했다.

 

이 법안은 자격증 인정 과정의 공정성, 효율성, 투명성 및 책임성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법안은 18개의 인증기관들이 29개 전문직에 대한 장벽을 제거하고, 자격을 갖춘 전문가가 어디서 훈련을 받았는지에 관계없이 더 쉽고 빠르게 자격 인정을 취득할 수 있도록 요구하고 있다. 여기에 해당하는 자격은 엔지니어, 사회 복지사, 수의사, 구급대원, 유아 교육자, 교사, 생물학자, 토지 측량사, 건축가 등이 포함된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230 [미국] “한인 시민권자도 내국인 창구서 입국심사” 관리자 2023-11-29 25
6229 [미국] 한국 안가고 미국서 취업비자 갱신 가능해진다…내달 시범사업 관리자 2023-11-29 26
6228 [미국] 인천공항, 시민권자도 내국인 대우 입국심사 관리자 2023-11-24 29
6227 [캐나다] "덮어놓고 이민자 받다보면 거지꼴 못 면한다" 관리자 2023-11-21 43
6226 [캐나다] 캐나다 유학생 근로 시간 다시 제한된다 관리자 2023-11-21 31
6225 [미국] 트럼프 재집권시 대대적 이민자 단속·추방 광풍 분다 관리자 2023-11-21 28
6224 [미국, 캐나다] 韓 재외동포기본법 시행··· 어떤 내용 담겼나 관리자 2023-11-13 42
>> [캐나다] 밴쿠버 | BC국제자격인정법 최종 승인-해외자격소지자 혜택 관리자 2023-11-13 35
6222 [미국] '反이' 유학생 美비자 취소되나…"트럼프 당선시 이민정책 급변" 관리자 2023-11-13 39
6221 [미국] 12월 문호 ‘취업이민과 가족이민 연속 전면 제자리’ 관리자 2023-11-13 30
6220 [미국, 캐나다] 세계한인 | 한국 거주 외국인 중 외국국적 동포 수는? 관리자 2023-11-09 36
6219 [캐나다] 주택난 캐나다, 이민자 수 옥죈다 관리자 2023-11-07 63
6218 [캐나다] 2025년부터 이민자 연간 50만 명 시대가 열린다 관리자 2023-11-07 67
6217 [미국] 미국 취업이민 영주권 대기중인 한국인 7천명 ‘국가별 4위’ 관리자 2023-11-07 72
6216 [미국] 트럼프 재집권시 초강력 이민제한 공약 ‘한해 100만 추방, 출생시민권 폐지 등’ 관리자 2023-11-07 59
6215 [캐나다] 유학생 입학서류 이민부가 직접 챙겨 보겠다 관리자 2023-10-30 127
6214 [캐나다] BC, 해외자격으로 취업을 앞당길 공정 자격 인정 법안 추진 서지윤 2023-10-26 113
6213 [캐나다] 해외 전문직 종사자, BC주 취업문 열린다 관리자 2023-10-26 119
6212 [캐나다] 캐나다, 이민자 수 축소하자는 의견 높아 관리자 2023-10-23 137
6211 [캐나다] 캐나다 재외동포, 2년 만에 4% ‘껑충’ 관리자 2023-10-23 127
6210 [미국] 국무부, 미 시민권자 '신변안전 주의보' 발령 서지윤 2023-10-20 101
6209 [미국, 캐나다] "지난 2년 캐나다 한인 수 맞먹는 재외동포 감쪽같이 사라졌다" 관리자 2023-10-20 94
6208 [미국, 캐나다] 복수국적 허용 연령 60세로 낮추자는 법안 다시 발의 관리자 2023-10-17 84
6207 [캐나다] 해외서 딴 자격증으로 취업 쉬워진다 관리자 2023-10-12 96
6206 [미국] 11월 문호 ‘취업이민과 가족이민 승인일, 접수일 동시 제자리’ 관리자 2023-10-12 105
6205 [미국] 달러 강세에도… 한인 추석송금 31% 감소 관리자 2023-10-04 94
6204 [미국] 연방 셧다운시 이민비자 업무 직격탄 ‘적체, 지연사태 악화’ 관리자 2023-10-04 102
6203 [미국, 캐나다] 재외국민 여권으로 한국 휴대전화 없이 본인 인증 관리자 2023-09-27 95
6202 [캐나다] 이민 | 이민부, 수송 관련 직군 이민자 최우선 받겠다 관리자 2023-09-19 114
6201 [캐나다] 캐나다 국적자 한국서 모바일 비대면 금융거래 가능 관리자 2023-09-18 11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