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4-07-05 49
[캐나다] 加 이민자 저렴한 도시 찾아 삼만리

신규 이민자 39% “높은 주거비에 거주지 이동

캐네디언 드림 허상··· 앨버타 다음 정착지로

 

높은 주거비 부담에 저렴한 보금자리를 찾아 거주지를 옮기려는 신규 이민자들이 늘고 있다.

 

3일 여론조사기관 앵거스리드 연구소가 캐나다인 42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신규 이민자 5명 중 2(39%)은 높은 주거비 때문에 다른 주로 거주지를 옮기거나 아예 캐나다를 떠날 계획이라고 답했다.

 

연구소는 조사 대상을캐나다 태생이민자(11년 이상 거주) △신규 이민자(10년 이하 거주) 등 세 그룹으로 나눠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11년 이상 캐나다에 거주한 이민자의 응답 비율은 30%, 캐나다 태생 거주자의 비율은 27%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신규 이민자 비율이 가장 높다는 것은 그만큼 최근 10년 내 캐나다의 주거비 부담이 눈에 띄게 증가했음을 시사하는 부분이다. 연구소는 신규 이민자들이 좇아온캐네디언 드림이 점차악몽으로 바뀌고 있다고 분석했다.

 

조사에 응답한 신규 이민자 가운데 50%는 캐나다 내 타주로의 이주를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캐나다 내에서는 앨버타(18%)와 노바스코샤·뉴브런즈윅·P.E.I(10%)가 가장 인기 있는 다음 정착지로 꼽혔다. , 13%는 미국으로의 이주를, 나머지 28%는 다른 국가로의 이민을 고민했다.

 

이와 반면에 11년 이상 캐나다에 거주한 이민자의 경우는 다른 나라로의 이민을 택한 비율이 36%로 눈에 띄게 많았다. 타주로의 거주지 이동을 고려한다는 비율은 38%, 미국으로의 이주는 11%로 조사됐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503 이민법인 대양, 미국투자 전략 포럼 개최… 참가자 “성공적인 투자 전략과 지식 습득”   관리자 2024-07-17 13
6502 [캐나다] 임시 취업 비자 외국인 노동자 390명, 노조 결성 관리자 2024-07-11 33
6501 [미국] 트럼프 당선되면 국경 전면 봉쇄로 불법이민 차단 관리자 2024-07-11 29
>> [캐나다] 加 이민자 저렴한 도시 찾아 삼만리 관리자 2024-07-05 50
6499 [캐나다] 2년 내 영주권 따는 외노자 늘었다 관리자 2024-06-28 70
6498 [캐나다] 캐나다 인구 50년 후엔··· 이민자·고령자 시대 관리자 2024-06-28 76
6497 [캐나다] 해외 출생 시민권 개정 법안, 무기한 계류 관리자 2024-06-26 57
6496 [캐나다] 거리로 쏟아진 유학생들 "일할 자격 있다면 머물 자격도" 관리자 2024-06-26 62
6495 [캐나다] 아시아계 신규 이민자 재정난 빠졌다 관리자 2024-06-19 69
6494 [미국] 바이든, 시민권자 배우자도 합법체류 허용…대선 포석 관측 관리자 2024-06-19 55
6493 [캐나다] ‘이민자의 나라’ 캐나다, 이민 부정적 여론 증가세 관리자 2024-06-18 298
6492 [미국] 7월 문호 ‘취업 3순위 근 1년 후퇴, 다른 범주들도 느림보 진전’ 관리자 2024-06-18 42
6491 [캐나다] 에비 BC주수상, 퀘벡 이민 지원금 비판… 하룻만에 연방 장관이 반박 관리자 2024-06-13 48
6490 [캐나다] 캐나다인 절반 "이민자 수 줄여야" 관리자 2024-06-13 52
6489 [미국] 7월 문호 ‘취업 3순위 근 1년 후퇴, 다른 범주들도 느림보 진전’ 관리자 2024-06-13 37
6488 [캐나다] 동포청, ‘복수국적 허용 연령 하향' 연구용역 추진 관리자 2024-06-07 89
6487 [캐나다] “복수국적 허용 55세 이하 추진” 관리자 2024-06-07 64
6486 [캐나다] 캐나다 국적 대물림 가능해진다 관리자 2024-05-27 88
6485 [캐나다] 한인 대학 진학률 캐나다서 가장 높다 관리자 2024-05-27 96
6484 [캐나다] "해외 출생 아동에게 시민권 확대 법안 제출 예정" 관리자 2024-05-27 80
6483 [미국] 복수국적자, 6개월 체류·취업시 병역의무 주의 관리자 2024-05-27 69
6482 미국이민 신청 및 관심량 증가..."우후죽순 늘어난 미국투자이민 전문 업체 유의" 관리자 2024-05-27 22
6481 [미국] “원화 더 내릴 수 있다… 적정 환율 1,417원” 관리자 2024-05-14 115
6480 [미국] 6월 문호 ‘가족이민 부분 진전, 취업이민 제자리’ 관리자 2024-05-14 87
6479 [캐나다] BC 이민 가정 ‘부모 찬스’로 내 집 마련 관리자 2024-05-08 218
6478 [미국] 아시아계 유권자 보팅 파워 강해진다 ‘한인 110만 포함 1500만명, 6%’ 관리자 2024-05-08 384
6477 [미국] 5월 문호 ‘가족이민 승인일 수개월씩 진전, 취업이민 제자리’ 관리자 2024-04-15 496
6476 [미국] 킹달러에 유학생·주재원 ‘한숨’…여행객은 ‘환호’ 관리자 2024-04-15 296
6475 [미국] 미국 유학, 연수, 취업 비자 취득한 한국인 지난해 7만명대로 회복 관리자 2024-04-08 448
6474 [캐나다] 캐나다 이민 신청비 4월 말부터 인상된다 관리자 2024-04-04 20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