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1-09-02 56
[캐나다] 캐나다 육로 국경 개방 후 입국자 두 배 급증

개방 일주일 만에··· 비필수 여행객 21만 명 입국
온타리오 국경 입국 대다수 차지, BC는 79% 증가 


미국 백신 접종 완료자에 대한 캐나다 육로 국경이 개방된지 일주일 만에 육로 입국자 수가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국경 서비스국(CBSA)이 최근 공개한 입국자 통계 자료에 따르면, 캐나다에서 육로 개방 조치가 시행된 지난 9일부터 15일 사이 비상업 목적의 여행객 21만8732명이 육로를 통해 캐나다에 입국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미국에서 넘어온 캐나다인과 미국인 모두를 포함한 수치로, 그 전 주 10만3344명의 입국자 수에 비해 111% 증가한 것이다. 또, 지난해 같은 주 동안 입국한 7만4562명의 입국자 수와 비교해서도 200% 가까이 증가했다.

상업적 또는 비상업적 이유로 가장 많은 여행객이 건너간 지역은 온타리오로, 전체 입국자 중 20만6783명을 차지하며 전주보다 54% 늘어났다. 통계에 따르면, 이중 미국에서 캐나다로 넘어온 캐나다인의 수는 그 전 주 10만1214명에서 11만1210명으로 약간 증가했고, 외국 국적자의 수는 3만2520명에서 9만5573명으로 거의 세 배 가까이 급증했다.

BC주 퍼시픽 국경의 경우에는 캐나다로 들어오는 상업용 및 비상업용 입국자가 2만9530명에서 5만2875명으로 79% 증가해 다음으로 많은 여행객이 다녀간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캐나다인 입국자 수는 1만7492명에서 2만579명으로 증가한 반면, 외국인 입국자 수는 1만2038명에서 3만2296명으로 세 배 가까이 급증했다.

입국자 수에서 가장 큰 증가율을 보인 국경 지역은 대서양 지역으로, 상업 및 비상업 입국자 수가 8282명에서 1만5711명으로 89% 늘었다. 이 중 캐나다인 수는 5234명에서 5981명으로 소폭 증가했고, 외국인의 수는 3048명에서 9730명으로 세 배 이상 치솟았다.




댓글남기기  
    
 
 
5894 [캐나다] 포드는 반이민주의? 관리자 2021-10-21 20
5893 [캐나다] 비자발급 지연에 교민 원성높아 관리자 2021-10-21 29
5892 [미국] 백신접종완료자 11월 8일부터 육해공 통한 미국방문 동시 허용 관리자 2021-10-19 39
5891 [미국] 이민적체로 올해 영주권 쿼터 20만개 이상 날아갔다 관리자 2021-10-13 44
5890 [미국] 1만5천개 별도 쿼타 관리자 2021-10-05 59
5889 [미국] “불체자 구제안 포함시켜라” 관리자 2021-10-05 45
5888 [미국] 전과없고 1년이상 거주해온 서류미비자 추방안된다 관리자 2021-10-04 53
5887 [미국] 워싱턴 임시예산 처리후 국가부채한도 해결, 인프라 표결 연기 관리자 2021-09-30 46
5886 [미국] 민주, 불체자 벌금내면 미국내 영주권 허용하는 플랜 B 공식 제시 관리자 2021-09-30 45
5885 [캐나다] 캐나다, 국경 개방 후에도 입국률 고전 관리자 2021-09-29 30
5884 [미국] 한국인 전문직 전용 미국 취업비자 본격 재추진 관리자 2021-09-29 61
5883 [미국] 가주 이민자 보호 강화 나선다 관리자 2021-09-28 28
5882 [미국] 이민서류와 동시에 SSN(소설시큐리티 번호) 신청 관리자 2021-09-28 38
5881 [미국] 바이든 새 DACA 정책 시행한다 ‘신규신청도 재개 위한 절차’ 관리자 2021-09-28 42
5880 [캐나다] 캐나다 ‘부모초청 이민 신청’ 추첨 돌입 관리자 2021-09-27 43
5879 [미국] 불체자 8백만명 발 묶였다 관리자 2021-09-27 42
5878 [미국] 바이든 두가지 인프라 법안 ‘총규모, 증세폭, 이민법 등 중대분수령’ 관리자 2021-09-27 33
5877 [미국] 미국 입국, 백신 접종 필수 관리자 2021-09-23 30
5876 [미국] 이민자 800만 구제 대안 ‘245i 조항 부활, 기준일 변경’ 추진 관리자 2021-09-23 101
5875 [미국] 이민자 800만 구제안 급제동 ‘민주독자안에서 제외 판정’ 관리자 2021-09-23 62
5874 [미국] 아이티인들, 계속 미국으로 쏟아져 들어와 관리자 2021-09-23 46
5873 [미국] 영주권 신청자들 백신접종 증명해야 관리자 2021-09-16 124
5872 [미국] 10월 문호 ‘취업이민 대부분 오픈, 가족이민 거의 제자리’ 관리자 2021-09-16 45
5871 [캐나다] 캐나다 고용시장, 팬데믹 이전 수준 ‘눈앞’ 관리자 2021-09-15 76
5870 [미국] ICE, 불법체류자 채용 및 은닉 단속 강화 관리자 2021-09-15 37
5869 [미국] 미중 갈등에 중국 유학생들 비자 무더기 취소 관리자 2021-09-15 64
5868 [미국] 불체자 구제안 연방예산안 포함되나 관리자 2021-09-14 49
5867 [미국] 반이민 정책에 중단됐던 미·멕 경제대화 재개 관리자 2021-09-14 47
5866 [미국] “이민개혁안 통과시 한인경제 살아날 것” 관리자 2021-09-13 51
5865 [캐나다] 한국 격리면제서 ‘영사민원24’로 신속 발급 관리자 2021-09-08 5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