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캐나다 현지 리포팅
  • 해외취업 정보 게시판
  • 자주하는 질문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동영상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18-02-13 922
[미국] 3월 문호 ‘취업 전면 오픈, 가족 접수일 진전’

 

취업이민 전순위 승인일, 접수일 전면 오픈

가족 승인일 1~6주 진전, 접수일 두범주 큰폭 진전

3월의 영주권 문호에서 취업이민은 전순위에서 승인일과 접수일이 전면 오픈됐다.

가족이민에선 승인일이 1주내지 6주 빨라졌고 접수일도 2A 순위는 6개월, 4순위는 두달 1주일 진전 됐다.

◆취업이민 전순위 승인일, 접수일 전면 오픈 =3월의 영주권 문호는 취업이민과 가족이민에서 모두 전달 보다 나아진 것으로 발표됐다.

미 국무부가 12일 발표한 3월 비자블러틴에 따르면 취업이민은 전순위에서 최종승인일(Final Action Date)와 접수가능일(Filing Date)이 모두 전면 오픈됐다.

이로서 취업이민 신청자들은 첫단계 노동허가서만 승인받으면 2단계 취업이민페티션(I-140)과 3단계  영주권 신청서(I-485)를 동시 접수할 수 있다.

또한 보충서류를 요구받지 않고 대면 인터뷰까지 실시해 통과되면 그린카드를 최종 승인받게 된다.

자세히 보기 -클릭




댓글남기기  
    
 
 
4768 [미국] 트럼프 이민신청서 기각률 오바마 때 보다 37% 급증   관리자 2018-11-16 33
4767 [미국] 접수가능 우선일자 대부분 또 동결   관리자 2018-11-15 39
4766 [미국] 한국인 미국투자이민 신청 1500명 대기, 2년이상 걸린다   관리자 2018-11-15 37
4765 [미국] 12월 문호 ‘취업 1순위 석달, 가족이민 3~6주 진전’   관리자 2018-11-14 48
4764 [미국] 트럼프 첫해 한국인 미국방문 크게 늘고 유학, 취업 소폭 감소   관리자 2018-11-14 40
4763 [미국] 미국 투자이민 투자금 인상 가능성은? ㈜이민법인 대양, 오는 17일 초대형 개발사 특별 초빙 세미나 개최 관리자 2018-11-13 27
4762 [미국] H-2B 비자 채용규정 변경 관리자 2018-11-13 30
4761 [캐나다] 이민 문호 개방 정책 ‘찬방 공방’ 가열 관리자 2018-11-12 51
4760 [미국] 특수 ‘O 비자’ 취득자 갑자기 늘었다 관리자 2018-11-12 35
4759 [미국] 미국이민신청 기각되면 19일부터 추방재판출두 요구받는다 관리자 2018-11-12 37
4758 [미국] 이민법원 적체 계류 재판 100만 건 넘었다 관리자 2018-11-09 37
4757 [미국] 반이민 정서, 백인 복음주의자 가장 심해 관리자 2018-11-08 43
4756 [미국] "정확한 정보 제공하는 센서스는 민주주의의 기초" 관리자 2018-11-07 43
4755 [미국] (주)이민법인대양, 오는 11월 17일 미국투자이민 대형 개발사 관계자 동시 특별 초빙 세미나 진행 관리자 2018-11-07 32
4754 [캐나다] LMIA 신청폭주 관리자 2018-11-06 73
4753 [캐나다] 전문-기능직 인력, 우선 순위 ‘우대’ 관리자 2018-11-06 53
4752 [캐나다] 유능한 인재 이민자 유치에 발벗고 나선 AB·MB 관리자 2018-11-05 54
4751 [캐나다] BC주정부, 외국노동자 알선업체 라이센스 제도 도입 추진 관리자 2018-11-05 41
4750 [미국] '트럼프 지목한 '앵커베이비' 10년 새 36% 줄었다' 관리자 2018-11-05 44
4749 [미국] F-1서 H-1B로 변경 한국인 3위…국적별로 인도·중국에 이어 관리자 2018-11-05 43
4748 [미국] 속지주의 거부는 위헌…잇단 소송 불가피 관리자 2018-11-02 44
4747 [미국] 트럼프 최후 이민승부수 ‘결집이냐, 역풍이냐’ 관리자 2018-11-02 41
4746 [캐나다] 내년 이민자 목표 33만 800명 관리자 2018-11-01 63
4745 [캐나다] 연방 EE카테고리 통과점수 442점으로 상향 관리자 2018-10-31 52
4744 [미국] ‘외국인 배우자 초청’ 갈수록 어렵다 관리자 2018-10-31 46
4743 [미국] '유학생 취업' 풍년 속 한국인은 감소 관리자 2018-10-31 53
4742 [미국] 트럼프 ‘원정출산, 불체부모 앵커베이비 미국시민권 안준다’ 관리자 2018-10-31 45
4741 [캐나다] 주정부이민제도 ‘정착 새 지름길’ 자리매김 관리자 2018-10-30 61
4740 [미국] 시민권 수속 '최대 2년'…트럼프 '반 이민정책' 원인 관리자 2018-10-30 51
4739 [미국] ‘직장 잡아 미국에 정착’ 이젠 옛말 관리자 2018-10-29 8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