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캐나다 현지 리포팅
  • 해외취업 정보 게시판
  • 자주하는 질문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동영상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18-02-13 828
[미국] 이민개혁 2018 연방상원토론 대장정 돌입

 

무기한, 무제한 난상토론 시작, 60표 넘는 법안 도출해야
트럼프 4대 범주안 담은 안전과 성공법안 주목

드리머들에게 합법신분을 부여하는 대신 국경장벽을 건설하고 추첨영주권과 체인이민을 폐지하려는 이민개혁 연방상원토론이 오늘(12일) 저녁부터 대장정에 돌입했다.

무기한 무제한 토론이지만 드리머 180만명에게 10~12년후 시민권까지 허용하는 대신 체인이민을 폐지 하되 현재 대기자 400만명의 적체가 끝나는 13년후에나 발효시키는 이민개혁법안등을 놓고 한판대결이 시작되고 있다.

180만 드리머들의 운명과 가족이민 축소까지 판가름할 이민개혁 2018이 연방상원 본회의 토론으로 대장정에 나섰다.

연방상원은 12일 저녁 이민과는 무관한 하원법안을 본회의에 올려 절차표결을 실시해 이민법 토론에 착수했다.

연방상원은 우선 이번주 닷새동안 난상토론을 벌이면서 갖가지 이민법안들을 수정안 형태로 끌어모으고 어느 법안이라도 상원의 60표 이상을 얻을 경우 이민개혁법안 2018로 전면 대체해 표결로 가결시키게 된다.

자세히 보기 - 클릭




댓글남기기  
    
 
 
4768 [미국] 트럼프 이민신청서 기각률 오바마 때 보다 37% 급증   관리자 2018-11-16 33
4767 [미국] 접수가능 우선일자 대부분 또 동결   관리자 2018-11-15 39
4766 [미국] 한국인 미국투자이민 신청 1500명 대기, 2년이상 걸린다   관리자 2018-11-15 37
4765 [미국] 12월 문호 ‘취업 1순위 석달, 가족이민 3~6주 진전’   관리자 2018-11-14 48
4764 [미국] 트럼프 첫해 한국인 미국방문 크게 늘고 유학, 취업 소폭 감소   관리자 2018-11-14 40
4763 [미국] 미국 투자이민 투자금 인상 가능성은? ㈜이민법인 대양, 오는 17일 초대형 개발사 특별 초빙 세미나 개최 관리자 2018-11-13 27
4762 [미국] H-2B 비자 채용규정 변경 관리자 2018-11-13 30
4761 [캐나다] 이민 문호 개방 정책 ‘찬방 공방’ 가열 관리자 2018-11-12 51
4760 [미국] 특수 ‘O 비자’ 취득자 갑자기 늘었다 관리자 2018-11-12 35
4759 [미국] 미국이민신청 기각되면 19일부터 추방재판출두 요구받는다 관리자 2018-11-12 37
4758 [미국] 이민법원 적체 계류 재판 100만 건 넘었다 관리자 2018-11-09 37
4757 [미국] 반이민 정서, 백인 복음주의자 가장 심해 관리자 2018-11-08 42
4756 [미국] "정확한 정보 제공하는 센서스는 민주주의의 기초" 관리자 2018-11-07 43
4755 [미국] (주)이민법인대양, 오는 11월 17일 미국투자이민 대형 개발사 관계자 동시 특별 초빙 세미나 진행 관리자 2018-11-07 32
4754 [캐나다] LMIA 신청폭주 관리자 2018-11-06 72
4753 [캐나다] 전문-기능직 인력, 우선 순위 ‘우대’ 관리자 2018-11-06 52
4752 [캐나다] 유능한 인재 이민자 유치에 발벗고 나선 AB·MB 관리자 2018-11-05 54
4751 [캐나다] BC주정부, 외국노동자 알선업체 라이센스 제도 도입 추진 관리자 2018-11-05 41
4750 [미국] '트럼프 지목한 '앵커베이비' 10년 새 36% 줄었다' 관리자 2018-11-05 44
4749 [미국] F-1서 H-1B로 변경 한국인 3위…국적별로 인도·중국에 이어 관리자 2018-11-05 43
4748 [미국] 속지주의 거부는 위헌…잇단 소송 불가피 관리자 2018-11-02 44
4747 [미국] 트럼프 최후 이민승부수 ‘결집이냐, 역풍이냐’ 관리자 2018-11-02 41
4746 [캐나다] 내년 이민자 목표 33만 800명 관리자 2018-11-01 63
4745 [캐나다] 연방 EE카테고리 통과점수 442점으로 상향 관리자 2018-10-31 52
4744 [미국] ‘외국인 배우자 초청’ 갈수록 어렵다 관리자 2018-10-31 46
4743 [미국] '유학생 취업' 풍년 속 한국인은 감소 관리자 2018-10-31 53
4742 [미국] 트럼프 ‘원정출산, 불체부모 앵커베이비 미국시민권 안준다’ 관리자 2018-10-31 45
4741 [캐나다] 주정부이민제도 ‘정착 새 지름길’ 자리매김 관리자 2018-10-30 61
4740 [미국] 시민권 수속 '최대 2년'…트럼프 '반 이민정책' 원인 관리자 2018-10-30 51
4739 [미국] ‘직장 잡아 미국에 정착’ 이젠 옛말 관리자 2018-10-29 80
1  2  3  4  5  6  7  8  9  10